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제천·단양
제천시민, 시국 촛불행동 나선다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심판 위한 본격 행동 예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국정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제천시민들도 정권 심판 대열에 본격 합류키로 하는 등 국민 분노가 지역사회로 확산하고 있다.

민주노총제천단양지부, 전국농민회충북도연맹제천농민회, 제천민주시민사회단체협의회 등 제천지역 11개 시민단체는 최순실 씨 귀국 이튿날인 지난 10월 31일 ‘제천시촛불공동행동’을 구성하고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국정 농단 세력 발본색원 등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오늘날 이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웃지 못할 현실에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 무능과 거짓말로 일관된 권력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극한 분노감을 표시한 이들은 “박근혜(대통령)는 하야하라”며 국정 농단의 근본 원인이자 최종 책임자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역사 왜곡, 굴욕 외교, 한반도 위기 고조, 민생 파탄, 언론 통제, 공안 몰이, 재난 방치, 노동 탄압, 비인간적인 피해자 모독과 조롱, 인명 살해와 증거 인멸 시도, 그리고 결국에는 부패와 거짓말 등 그간 정권이 저지른 잘못을 일일이 열거한 뒤 “그 동안 박근혜와 함께 거짓말과 부패를 옹호하던 세력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의병의 고장 제천에서 우리는 다시 한 번 이 땅의 역사에 불을 밝히는 발걸음을 다 함께 내디디려 한다. 우리는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청산하고 이 땅의 역사를 바로잡고 이 나라가 한 걸음 앞으로 나가게 하는 일에 다시 일어날 것이다”며 정권 심판을 위해 행동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제천시국촛불공동행동은 검찰 수사와 책임자 처벌 등 정부의 향후 정치, 사법적 대응을 예의주시하고, 중앙을 비롯한 전국 시민사회의 대응과 보조를 맞추면서 필요 시 집회 등 장외 행동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공동행동 관계자는 “최순실, 고영태 등 수사를 거부하고 해외에 도피해 있던 핵심 관계자들이 약속이나 한 듯 귀국한 데 이어, 청와대와 검찰이 짜맞추기 식 기획 수사에 나서는 의혹이 짙어지는 등 국정농단 세력의 국민 우롱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며 “분노한 시민의 여론을 담아 박근혜 정권이 진심으로 사죄하고 진상규명과 무한 책임을 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윤상훈 기자   y4902021@cbinews.co.kr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