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제천·단양
임계점 도달한 충북도의 제천 홀대노골적 제천 무시에 지역 정가, 시민단체 부글부글

이시종 지사의 청주, 충주 중심 도정이 도내 지역 불균형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는 여론이 제천 지역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본지는 지난 8월 28일자 보도를 통해 충북도가 청주 오송제3산단과 충주 대소원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올인하고 혁신도시를 포함한 증평·진천·음성 등 중부권 발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도정의 문제를 지적했다.

  • 제천시의회에서 시정 질의에 나선 이정임(왼쪽), 김대순 의원.


    이후 제천·단양권에서는 도의 각종 정책들이 청주와 충주, 중부권에 집중된 것도 문제지만, 제천의 대표 현안으로 충북도가 추진한 사업까지 중단하는 등 북부권 배제현상이 노골화하고 있다며 도의 지역 홀대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드높다.


    제천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8월말께 당초 국토부 계획에 반영됐던 제천~영월 구간을 국토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제외됐다. 며칠 뒤 이시종 지사가 공약한 ‘충북도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과 관련해 도의회 예결위가 용역 2억 원을 삭감했다.


    이를 놓고 지역에서는 “이미 국가 주요 교통망 사업으로 절반 이상 완공된 동서고속도로 제천~영월 구간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은 누가 봐도 납득할 수 없는 일임에도 충북도가 중앙정부 하나 설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자치연수원 역시 민주당 일색인 도의회가 예산 삭감을 추진하는 동안 도지사나 충북도가 방관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민주당 소속 도지사의 공약사업이 발목을 잡힐 수 있겠느냐”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최근 지역 정가를 중심으로 충북도의 균형도정 의지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봇물처럼 터지고 있어 충북도와 제천시의 대응이 주목된다.


    제천시의회 이정임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5일 제천시의회 제27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이 지사의 지역 홀대 사례를 조목조목 거론하며 충북도의 불균형 도정을 질책했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 지사가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약했던 충주세계소방대회 제천지역 공동 개최와 소방병원 제천유치 적극 검토 등이 이행되지 않은 점을 일일이 거론하며 이 지사 책임론에 불을 지폈다.


    이 의원은 “최근 충북도의회가 사업 타당성을 분석하는 것에 불과한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사업 연구용역비를 삭감한 것은 세가 약한 (제천)지역에 대한 갑질”이라고 규정하면서 “최근 들어 북부권의 3개 시·군 가운데 충주시에 대한 투자와 단양군에 대한 지원은 보이지만 유독 제천시에 대한 소외와 홀대만 지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선 5기 이시종 도지사 공약사업인 충청고속화도로에 대해서도 날선 공박에 나섰다. 이 의원은 “민선 5기에 들어서며 시작한 청주~제천 간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사업은 8년이 지나도록 준공일자를 알 수 없을 정도”라고 꼬집은 뒤 “서충주신도시와 국립 충주박물관 유치를 비롯해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건립 등 이 지사 마지막 임기는 ‘충주 챙기기 행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와 같은 당인 민주당 소속 의원의 질책도 이어졌다. 시의회 김대순 의원은 제천지역에 119안전센터 추가 설치를 촉구하며 이 지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충주와 음성지역에는 각각 6개와 4개의 119안전센터가 있지만 제천은 3개뿐이다. 제천은 음성보다 면적이 더 넓지만, 119안전센터는 왜 적은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충북 소방 최종 책임자인 이 지사를 직격했다.


    지역 여론도 심상찮게 돌아가는 양상이다. 소속 밝히기를 꺼린 한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는 “지금 제천 지역에서는 충북도와 이 지사의 지역 홀대에 대한 분노가 임계점에 치닫고 있다”며 “일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지역 홀대를 바로잡기 위한 서명운동과 제천시의 탈 충북 논의까지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되는 실정”이라고 소개했다.

    윤상훈 기자  y490202@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