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강익중 작가와 학생 9000명이 지은 ‘꿈의 집’충북진로교육원에 설치…작가 강연회도 열려

설치미술가 강익중 작가와 도내 초·중·고 학생 9000여 명이 함께 만든 ‘꿈의 집’이 지난 17일 충북진로교육원에 설치됐다.

강익중 작가는 청주에서 태어났으며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청사 메인홀의 벽화와 뉴욕 지하철역의 환경조형물 등을 제작하는 등 백남준 이후 국제무대에서 한국을 빛내는 설치미술가이다.

이번에 설치된 ‘꿈의 집’은 꿈꾸는 직업이나 세상을 그린 그림을 스캔해 3인치 큐브 타일에 옮겨 놓은 것을 벽에 붙여 집 모양으로 만든 것이다. 꿈의 집에는 충북지역 학생들의 꿈을 담은 그림 9100점과 강익중 작가의 ‘한글과 달 항아리 그림’ 1021점 그리고 ‘내가 아는 것’ 작품 4608점 등 총 1만 4729점이 걸렸다.

학생 그림은 충청북도교육청이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도내 초·중·고 학생으로부터 받은 것이다. 개막식에는 꿈 모음 프로젝트에 참여한 도내 학생과 교사, 학부모 200여명이 참가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내가 그린 작은 그림이 세계적인 작가 작품으로 만들어졌다는 게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강 작가는 “고향 충북에서 어린이들이 큰 꿈을 꾸고 또 그 꿈을 잘 실현해 나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구상했다”고 밝혔다. 그는 개막식이 끝난 오후 1시부터 ‘나의 꿈, 우리의 꿈’이라는 주제로 특강도 했다.

충북도교육청 김영미 과학국제문화과장은 “충북 도민과 학생들에게 세계적인 작가의 작품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게 돼 기쁘다. 충북교육이 문화예술교육으로 한층 더 발전하고 꽃피우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arggk@daum.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