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8:00 (수)
공부 스트레스 복싱으로 날리다
상태바
공부 스트레스 복싱으로 날리다
  • 윤호노 기자
  • 승인 2018.12.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고 이선호 복싱 입문 6개월 만에 전국복싱대회 금메달

장래 해군 장교를 꿈꾸는 한 학생이 복싱 입문 6개월 만에 전국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 화제다. 주인공은 충주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이선호(17) 군.

이 군은 최근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2018전국종별신인복싱선수권대회에 참가해 고등부 81㎏ 체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체육계 전문가에 따르면 복싱 종목에서 단기간 내에 이런 성과를 거두는 건 흔치 않은 경우다.

선호 군이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 해소를 목적으로 평소 관심이 있던 복싱을 취미로 배운 게 불과 6개월 전이다. 그런데 보통 3~4개월 걸리는 복싱 기본기를 한 달 반만에 익히며 복싱 유망주로 거듭났다.

팔다리가 길어 피지컬이 좋지만 훈련에 대한 높은 이해력과 습득력을 보여줬다는 게 이 군을 지도한 정기철(35·충주리치복싱) 코치의 설명이다. 정 코치는 이 군의 동기부여를 위해 내년 100회 전국체전 출전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해 왔다.

노력한 만큼 성과는 일찍 찾아왔다. 이 군은 지난달 16~17일 충북스포츠센터 복싱장에서 열린 충청북도교육감기 복싱대회에 처음 참가해 당당히 금메달을 따냈다. 이어 가장 권위있는 대한복싱협회 주관의 전국대회에서도 우승을 거머쥐었다.

무엇보다 이 군의 성취는 학업에 대한 자신감으로 이어져 더욱 고무적이다.

이 군은 “내 꿈인 해군장교를 향해 한발 한발 정진하겠다. 복싱도 공부도 열심히 해서 모든 면에서 1등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