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제천·단양
‘군민중심 경제, 활기찬 단양 만들기’단양군, 지역경제에 활력 불어넣을 맞춤형 특화사업 전개

단양군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특화 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군은 “최근 내수 경기가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금리와 최저인건비까지 인상돼 지역 소상공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 사업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단양군 일자리종합지원센터가 주최한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장을 찾은 구직자들이 구인 기업과 상담하고 있다.


군은 우선 사업장과 본사를 단양군에 둔 사업자들의 이자를 보전하는 등 지역 기업의 기 살리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상은 창업 및 경영 개선 자금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으로, 모두 1억 3000만 원의 이자보전금 지원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의 높은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경영안정도 돕기로 했다.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기 위한 ‘제로페이(Zero pay) 구축사업도 시행한다. 지난 연말 서울시가 선보인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진흥공단과 연계해 추진한다. 제로페이가 시행되면 소비자들은 휴대폰을 이용한 간편 결제 서비스를 제공받게 되며, 소상공인들은 그동안 카드사에 지불하던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지역에 특화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산업·농공 단지 주변 환경도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또 찾아가는 현장 중심의 투자유치와 전략적 홍보 강화를 통해 수도권을 비롯한 외지 기업의 지역 진입을 적극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내 산업·농공단지 입주업체들에게는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경영안정자금 융자와 이차보전금을 지원해 내실 있는 중소기업으로 육성한다. 이렇게 되면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창출돼 기업 활성화의 과실이 군민 다수로 돌아갈 것이라는 게 단양군의 기대다.


서민 물가 안정에도 총력을 쏟는다. 군은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는 한편 군이 인정하는 착한 가격 업소도 많이 지정키로 했다.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 전통시장에 산재해 있는 노후전선을 교체하고 환풍기와 화재 알림 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옥상 방수 공사 등 시장 명품화 및 시설 현대화 사업에 3억 6000만 원을 집중 투입한다.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문화예술 공연 등 질 높고 특색 있는 볼거리를 제공함은 물론, 청정 단양 농특산물을 이용한 먹거리도 적극 육성한다. 또한 각종 게임활동, 체험활동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제공해 단양에서만 느낄 수 있는 ‘향수의 전통시장’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발굴해 고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 고객과 상인이 함께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키로 했다. 수도권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코레일과 연계한 팔도장터 관광열차를 운행하고 고객편의 증진을 위한 배송 및 주차도우미도 운영한다. 상인조직 역량강화를 위해 시장매니저를 지원하는 등 소프트웨어 강화에도 힘쏟아 단양 전통시장을 중부내륙권의 명품 전통시장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안전한 고효율 에너지 공급 기반 구축을 위한 신재생 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이와 함께 경제, 사회적 소외계층을 위한 에너지 바우처, 연탄 쿠폰, 저소득층 난방유 지원사업도 착실히 추진해 신뢰받는 에너지 복지 체계를 완성키로 했다.


지역 일자리 확충을 위한 첨단 지원 행정도 펼친다. 지역산업과 연계한 구인처와 구직자 매칭을 통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 사업, 지역의 인력수요를 반영한 전문 기능인력 양성과정 운영, 공공부문 생산적 일자리 지원 사업이 바로 그것.


군은 또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관련 조례를 개정해 청년의 창업 및 고용 촉진을 도모하고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창업 의지를 갖고 있는 예비 청년 창업가에게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아이템 선정과 전략의 기초부터 심화과정까지 사업 컨설팅을 지원해 젊고 활력 넘치는 수요자 중심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일자리 중심의 지역경제 활성화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군의 설명이다.


윤 과장은 “일자리종합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고 산업단지 내 시설을 보강해 우수기업을 유치해 나가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상훈 기자  y490202@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