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0:09 (목)
청주TP "지분이 20%라고, 공익성도 20%이냐"
상태바
청주TP "지분이 20%라고, 공익성도 20%이냐"
  • 박소영 기자
  • 승인 2019.02.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TP사업 1,2,3차로 나누면서 난개발만 부추겼다
(주)청주TP의 청주시 지분은 20%뿐…대주주는 신영

청주테크노폴리스 산단개발의 주체는 누구이며, 개발에 따른 이익은 누가 가져가는 것인가. 이 질문에 뚜렷하게 답을 하는 곳이 없다.

청주시는 2008년 20억을 투자해 (주)청주TP를 설립했다. 지분은 20%다. (주)청주TP는 사업시행사인 (주)청주TP자산관리를 설립해 모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직 공무원이자 지역주민인 모 씨는 “시가 20%지분을 투자했으면 공익도 20%인가 묻고 싶다. 1,2차 부지의 이익금이 제대로 시에 갔는지도 의문이다. 이 사업은 근본적으로 대주주인 신영을 위해 청주시가 들러리 서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청주테크노폴리스 저지 주민비상대책위 또한 “신영이 사업하는 데 청주시가 각종 편의를 봐주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인허가도 일사천리로 진행됐고, 기반시설 공사도 세금으로 진행했다. 주민들은 헐값 보상해서 내 쫓아내고 평당 천만원대 분양으로 거액의 차익을 남겼다. 이게 정당한 사업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청주TP 자산관리 관계자는 “상하수도 시설은 딱 잘라 말하기가 어려운 데 시와 청주TP자산관리가 같이 진행했다. 연결로는 청주TP 자산관리가 조성해 시에 기부채납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민 모 씨는 “원래 사람들이 평화롭게 살던 동네였다. (주)청주TP 자산관리가 개발을 하면서 도로가 필요해 도로를 새롭게 만든 것이다. 이것이 시에 이익이 돌아갔다고 말할 수 있나. 큰 도로인 SK로, LG로는 국비, 시비, 도비로 만들었다. 먼저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시작했어야 한다. 청주시는 왜 1차, 2차, 3차 부지로 나눠서 개발을 진행했는가. 처음부터 하나의 지구로 묶어서 사업을 벌였다면 이러한 혼란을 없었을 것이다”라고 성토했다.

실제 (주)청주TP는 주주들의 ‘예산규모’에 맞게 사업을 진행했다. 이로 인해 난개발을 촉발시켰다. 청주테크노폴리스 부지 안에 소위 부동산 업자들만 해도 60여명이다.

1차 부지에서 쫓겨나 인근에 터를 잡았던 50여 가구는 이번에 또 수용돼 혼란을 겪게 됐다. 100여 가구 중 절반은 청주로 옮겼고, 나머지는 내곡, 화계, 문암 주변에 새집을 지었다. 이번에 두 차례 수용당하게 되는 강 모 씨는 왕암에서 문암으로 옮겼다가 낭패를 보게 됐다. “친구들과 같이 집을 지었는데 또 다시 쫓겨나게 될 줄은 몰랐다. 이런 사실을 미리 알려줬다면 마지막 집이라고 생각하고 공들여 짓지도 않았을 텐데 너무 억울하다. 결국 이주자딱지는 한 장인데 건물 짓느라고 헛돈만 들인 셈이다”라고 억울해했다.

화계 80여 가구 중 40여 가구는 종중 땅에서 살고 있다. 화계 통장 강향원 씨는 “개인적으로 찬반을 따지기는 어렵지만 40여 가구가 종중땅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보상액이 적다. 적은 보상금을 받고는 갈 곳이 없기에 통장으로선 반대하는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부동산 업자 모 씨는 “3차 부지에서 빠지고 4차 부지가 된다는 말이 나오는 곳은 이미 땅값이 많이 올랐다. 최근에 LG로 인근인 상신동, 원평동 농지가 평당 200만원이 넘게 팔렸다”라고 귀띔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