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8:25 (목)
"지나친표현잘못, 대화 따돌리는 것 문제 "
상태바
"지나친표현잘못, 대화 따돌리는 것 문제 "
  • 홍강희 기자
  • 승인 2004.10.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표세훈 전국공무원노조충북지역본부 청주시지부장
일명 ‘개 사건’과 관련해 곤혹을 치른 표세훈 지부장은 “하나의 퍼포먼스였다. 정서상 지나친 표현이었다는 것은 인정한다. 무엇보다 청주시를 전국적으로 망신시킨 것에 대해 청주시민들에게 사과한다”고 말문을 연 뒤 “계획적으로 퍼포먼스를 한 것은 아니고 즉흥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벌어진 계기는 행자부가 관치시대처럼 월권행위를 자행했고, 청주시가 노조와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복무조례를 개정하려고 한 데 있다고 주장했다. 표 지부장의 말이다.

“행자부에서 전국 부단체장회의를 열고 표준안대로 개정하지 않으면 특별교부금을 줄 때 불이익을 주겠다고 했다는 데, 이는 국가예산을 행자부가 마음대로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오만불손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이고 우리는 그 부당함을 지적한 바 있다. 그런데 시에서는 조례 개정에 관해 노조측에 일언반구 없다가 행자부안을 수용하는 조례를 개정하기 위해 절차를 밟고 이미 의회에 조례개정안을 넘겼다. 그래서 과장, 국장을 만나려고 했으나 잘 안돼 시장 면담을 요청했다. 이 마저도 안돼 밤에 시장 집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시장을 만나지 못하고 다음 날 아침 출근길에 맞딱드리자 한대수시장이 사생활을 침해 했다며 “죽고 싶으냐”는 극단적인 발언을 했다는 게 그의 말이다. 이 과정에서 노조측은 한시장 집의 초인종을 오랫동안 누르며 시위를 벌여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항간에는 동절기 근무시간 1시간 연장을 놓고 항의의 표시로 개 퍼포먼스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표 지부장은 한시장이 대화를 요구해도 들어주지 않고, 중간관리자들 마저 보고조차 하지 않는 시스템에 제동을 걸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난 1월 천막농성을 했을 때, 시장이 노조와 성실한 대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했으나 이를 어겼다. 오히려 나는 시장보다 중간관리자가 면담 요구를 무조건 자르는 게 더 문제라고 본다”며 청주시가 경찰에 고소한 것에 대해서는 “결과를 보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총무과 인사담당 공무원을 인사조치 하려고 하는 것은 노조탄압과 다름없다고 전제하고 “집행부에서 노조 사무국장을 노조 전임 근무자로 발령냈는데, 이제 와서 누가 전임 해줬는가를 따지고 있다. 그런데 인사담당자는 권한이 없고 과장, 국장, 부시장이 사인하고 결정한 사항이다. 하지만 모두 발뺌을 하니 애꿎은 담당자만 피해를 보게 됐다”고 흥분해서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