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06:10 (금)
“태극기를 보면 가슴이 뜨거워져”
상태바
“태극기를 보면 가슴이 뜨거워져”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2.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5세인 정규성씨가 청주 성안길에 마련된 충북3.1운동 100주년 태극기 기념 독립운동 미술마당에서 태극기를 그려 보였다. 주변 학생들보다 그리는 시간은 느렸지만 한 치 흐트러짐이 없었다.

해방과 전쟁을 치른 정 씨에게 태극기는 뜨거운 존재였다. “국민학교 때 그리고 처음 그렸는데 그때는 몰랐지만 지금은 왜 이렇게 가슴이 뜨거운지 몰라. 그때는 모두가 애국심에 불탔는데 말이야.”

어두워 보이는 눈에도 태극기 문양은 정확히 그린 정 씨는 “우리 아이들이 우리나라가 36년 동안 일제로부터 핍박을 받았다 독립을 이룬 사실을 소중하게 깨달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