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TP 폐수는 하복대로 흐른다도심 속 하수처리장, 악취로 민원 끊이지 않는 곳
더 이상 폐수받기 힘들다는데, 시는 “문제없다”

 

“도심한가운데 있어서 마땅히 이전해야할 폐수처리장을 더 활용하자는 계획을 세우면 어쩌자는 겁니까?” 하복대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인근 청주산단 폐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냄새로 인해 집안 창문을 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수만 명의 주민이 사는 동네인데 청주시가 너무 무관심하다. 처리장 이전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지가 언젠데 아직까지 별다른 조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청주산단 폐수처리장 인근 하복대 지역은 주민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청주산단 폐수처리장 /육성준 기자

최근에 타지로 이사한 주민 J씨도 “교통이나 교육 등 아이를 키우는 환경은 좋지만 인근 산단의 악취와 대기질은 그다지 좋지 않다. 그래서 아이들이 다른 지역으로 진학한 뒤 이사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청주에서 살기 좋기로 소문난 지역의 안타까운 민낯이다. 설상가상 지난 2017년 수해 때는 폐수처리장이 넘쳐 큰 곤욕을 치렀다. 당시 폐수처리장을 옮겨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서서 이전을 지시했지만 100년에 한번 일어날까 말까 하는 일 때문에 이전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이유 등으로 결렬됐다.

청주시의회 안흥수 전 의원(자유한국당)은 “환경부에서 폐수처리장 이전 불가방침을 내놓았지만 청주시의 장기적 관점에서 폐수처리장은 이전하는 게 타당했고 옥산 등으로 이전할 계획도 갖고 있다. 하지만 계획만 있을 뿐 실행은 묘연했다”고 말했다.

이어 “폐수처리장은 이미 아파트와 쇼핑몰이 위치한 도시 중심지에 위치하게 됐다. 여기에 폐수처리시설을 더 확충하면 안 된다. 더 늦기 전에 이전을 공론화할 때이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청주시는 “문제없다”고 말한다. 시 관계자는 “발생 폐수량이 많지 않아 청주산단 폐수처리장에서 충분히 수용가능하다”고 답했다. 현재 청주산단 폐수처리장은 환경부에서 위탁받은 한 민간업체에서 운영 중이다.

 

기업들도 부담

업체관계자는 “현재 하루에 2만 6000톤에서 2만 7000톤가량 처리한다. 주말에는 2만톤 정도로 낮은 편이다. 청주산단과 청주TP 일부 업체들이 폐수를 처리한다. 주말을 제외하면 85%이상 가동률이다. 예비가 거의 없어 증설하거나 이전할 상황이다”고 밝혔다.

국가환경산업기술정보시스템(www.konetic.or.kr)에 따르면 청주산단 폐수처리장은 일일 3만1000톤을 처리할 수 있다. 계획에 따르면 청주TP에서 발생하는 폐수처리량은 하루에 약 2700㎥이다. 여기에 SK하이닉스 공장폐수는 현재 하루에 100,000㎥, 인접해서 특별공급사업부지내 자체처리 하는 양은 하루에 220,000㎥로 명시했다. 이들은 자체처리 대상이다.

업체 한 관계자는 “폐수가 더 들어오면 가동하기 힘들다. 현재 청주산단에 전자업종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폐수발생량을 조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전자업종은 다른 업종에 비해 폐수량이 많은 편이다.

이들은 기업들에게 폐수를 자체 처리하라고 하는 것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자동차부품업체 관계자 Y씨는 “회사마다 다르겠지만 우리는 톤당 약 8만5000원을 지불하고 하루에 약 10톤 정도 폐수를 처리한다. 월간 비용만 2000만원이 넘는다”고 말했다.

그는 “비용을 적게 들이기 위해 산업단지에 들어간다. 안정적인 공업수와 폐수처리시설이 있기 때문이다. 청주TP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1차, 2차 회사들이 들어서는데 그들에게 폐수를 자체 처리하라는 것은 비용을 전가하겠다는 건데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2017년 수해로 넘친 청주산단 폐수처리장 모습 /육성준 기자

문제는 산단증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회사들은 생산 활동을 하며 하루 평균 약 70㎥의 폐수를 방류한다. 개중에는 무단,불법 방류를 하다가 적발되는 회사들도 있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기업들을 묶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폐수처리도 그 일환이다.

이성우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산업단지는 난개발, 오염을 그나마 최소화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원칙적으로 산업단지 내에 폐수처리장을 두고 오·폐수를 관리하는 것이 맞다. 청주TP의 문제는 도심지 한가운데 산단을 증설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많이 사는 인근에 산단조성을 하는 계획부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폐수처리문제 뿐 아니라 논의 과정에서도 논란이 많다. 환경영향평가에서는 인접한 청주산단과 완충녹지를 두도록 언급하고 있는데 이마저도 산단개발을 명목으로 빠져있다.

완충녹지는 공해나 재해 우려가 높은 지역으로부터 생활지역의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정된 녹지를 의미한다. <도시공원 및 녹지등에 관한 법률>에서는 최소 10미터 이상이 되도록 명시한다.

주민 A씨는 “공장 옆에 주거단지가 들어선 것은 주민들 대부분이 인지하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완충녹지 설치, 소음저감, 도로파손 문제들이 해결되지도 않았다. 더구나 이전논의가 있는 폐수처리장을 더 활용할 계획을 내놓은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주장했다.

3차 청주TP 확장사업은 불과 1·2년이라는 짧은 시간에 수많은 계획을 세우고 시행했다. 주민들은 전혀 모르고 지나간 과정뿐 아니라 절차를 제대로 준용했는지 명확치 않은 부분들도 있다. 그럼에도 뒤볼 세도 없이 달려가는 청주TP 조성사업은 곳곳에서 하나 둘 부작용이 터져 나오고 있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