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
청주맹학교·서울 실로암안과병원의 32년 우정‘김선태 목사 장학금’수혜자 7명 맹학교 교사로 근무

청주맹학교(교장 윤석우)와 서울 실로암안과병원(원장 김선태 목사)의 인연은 32년째다. 지난 21일에도 학교 앞에 45인승 이동진료차량이 어김없이 도착했다. 이날 학교 도서실에서 시각장애 학생을 대상으로 안과진료가 진행됐다. 일반 안과에서 진료를 기피해 어려움을 겪는 중복시각장애학생들에게 안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실로암안과병원은 청주맹학교를 대상으로 수 십 년 넘게 진료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김 목사는 해마다 200만원의 장학금도 기탁하고 있다. 현재 맹학교에서도 ‘김선태 목사 장학금’ 혜택을 받아 공부한 7명의 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다.

청주맹학교 윤석우 교장은 “안과 진료에 어려움이 있는 중복시각장애학생들을 위해 힘써줘서 고맙다. 청주맹학교 학생들이 보다 나은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희망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청주맹학교와 실로암안과병원의 인연은 198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실로암안과병원은 시각장애인선교회 소속 실로암어머니회가 개최한 학생들의 신앙간증 체험발표회로 태동됐다.

개안수술을 받고 빛을 찾은 학생의 사연을 듣고 감동을 받은 기업가와 현 병원장인 김선태 목사가 만나 시각장애인을 위한 안과병원을 세우자고 뜻을 같이 하게 된다. 그 후 실업인들을 만나 설득해 기금을 마련해 병원 문을 열게 된 것이다.

실로암안과병원을 세운 후에 첫 이동진료를 간 곳이 바로 청주맹학교였다. 당시 병원 의료진이 직접 찾아와 진료하고 수술이 필요한 학생들에겐 병원에 오가는 여비까지 지원하며 진료와 개안수술을 해 밝은 빛을 찾아줬다.

박소영 기자   arggk@daum.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