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0:09 (목)
채소는 가두고, 가축은 풀어놓고
상태바
채소는 가두고, 가축은 풀어놓고
  • 충청리뷰
  • 승인 2019.05.0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집마다 마당에서 채소를 키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채소라고 해 봐야 상추 또는 파 등 집에서 먹을 적은 양이다. 그런데 이 채소들은 대부분 그물로 덮여져 있거나 대나무 울타리로 둘러쳐져 있다. 아니면 높은 곳에 올려놓고 키운다. 벼도 마찬가지다.

이 곳에 울타리가 있는 이유는 풀어 키우는 가축들 때문이다. 가축들이 어린 싹이나 곡식을 뜯어 먹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다. 채소와 가축을 키우는 방식이 한국과는 반대다. 발 달린 가축들은 풀어 놓고 움직이지 못하는 채소를 가두어 놓는 것이 더 이치에 맞지 않는가? 라오스 사람들이 가축과 채소를 키우는 방식이 더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