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리뷰의눈
이렇게 지켜냈는데 여기에 아파트라니…

인간과 자연은 조화롭게 살아가야 한다. 조화로울 때야말로 균형을 이루고 서로 공존하는 삶이 된다. 우리는 지난 2003년부터 시작된 청주시 산남동에 있는 원흥이 방죽 살리기 운동을 기억해야 한다. 자칫 콘크리트에 파묻힐 뻔 했던 시골의 작은 방죽이 두꺼비 집단 산란지로 밝혀지면서 지역내 학계, 종교계, 시민운동가들이 방죽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힘겨운 싸움을 했는지, 지금은 도시공원의 모범사례로 손꼽히며 그 가치를 얼마나 높이고 있는지를 말이다.


그런데 원흥이 방죽을 잇는 구룡산 자락이 도시일몰제로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 주민들은 여럿이 힘을 모아 땅 한 평이라도 사서 구룡산을 지키자며 개발 논리에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두꺼비 마을신문 조현국 편집장이 구룡산에 올랐다. “숲이 더 이상 사라지면 안 된다. 이곳은 마을 공동체의 기반으로 도심 생태계가 만들어진 곳이다. 개발로 공동체가 무너질 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육성준 기자  eyeman25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