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22:40 (토)
운명적인 만남 기다리는 중앙공원 거리 철학자
상태바
운명적인 만남 기다리는 중앙공원 거리 철학자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5.1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중앙공원 부근의 작은 길은 한때 시각 장애인들 위주의 점집이 군락을 이뤘던 곳이다. 하지만 이젠 운명철학관만이 쓸쓸히 남아 그 길을 지키고 있다. 끝내 이름을 밝히기를 꺼리는 거리의 철학자는 “40년 동안 만난 사람들은 모두 운명이었다. 지금은 모두 떠나고 이렇게 혼자 있는 것도 운명으로 받아 들인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 맹학교에서 스승으로부터 혹독하게 점자로 사주 보는 법을 배웠다는 그는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신세이지만 오가는 사람들의 발걸음 소리만 들어도 같은 처지의 동료인지 아닌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제는 몸이 쇠약해져 날씨 좋은 날만 이 길을 지키고 있다는 그는 오늘도 운명 같은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