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22:40 (토)
청주 A중학교 학생들, 급식우유 먹고 설사·복통 호소
상태바
청주 A중학교 학생들, 급식우유 먹고 설사·복통 호소
  • 박소영 기자
  • 승인 2019.05.2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 역학조사 나서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 우유를 마신 학생들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호소했다. 21일 청주 모 중학교에서 지난 20일 우유 급식을 받고 먹은 학생 14명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였다. 이 중 1명이 조퇴하고 13명은 출석했다.

도교육청은 이 학교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보고 받은 뒤 바로 우유 급식을 중지했다. 보건소에 신고해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도교육청은 "급식받은 우유에 몽글거림이 발생하고 시큼한 맛이 났다"는 교사와 학생들의 말을 토대로 우유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학교가 자체 조사한 결과 1학년 4개 반, 2학년 5개 반, 3학년 1개 반 등 10개 반에서 이상 우유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우유를 납품한 업체로부터 우유를 공급받는 학교는 모두 6곳이다. 유치원 1곳, 초등학교 2곳, 중학교 3곳이다. 

한편, 유치원과 초등학교 1곳은 맛이 이상해 학생 대부분이 우유를 마시지 않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또 초등학교 1곳과 중학교 2곳은 급식 우유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