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 A중학교 학생들, 급식우유 먹고 설사·복통 호소보건당국 역학조사 나서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 우유를 마신 학생들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호소했다. 21일 청주 모 중학교에서 지난 20일 우유 급식을 받고 먹은 학생 14명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였다. 이 중 1명이 조퇴하고 13명은 출석했다.

도교육청은 이 학교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보고 받은 뒤 바로 우유 급식을 중지했다. 보건소에 신고해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 도교육청은 "급식받은 우유에 몽글거림이 발생하고 시큼한 맛이 났다"는 교사와 학생들의 말을 토대로 우유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학교가 자체 조사한 결과 1학년 4개 반, 2학년 5개 반, 3학년 1개 반 등 10개 반에서 이상 우유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우유를 납품한 업체로부터 우유를 공급받는 학교는 모두 6곳이다. 유치원 1곳, 초등학교 2곳, 중학교 3곳이다. 

    한편, 유치원과 초등학교 1곳은 맛이 이상해 학생 대부분이 우유를 마시지 않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또 초등학교 1곳과 중학교 2곳은 급식 우유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소영 기자   arggk@daum.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