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2:07 (목)
효린, 학폭 의혹 "옷·현금 빼앗기고 맞았다"
상태바
효린, 학폭 의혹 "옷·현금 빼앗기고 맞았다"
  • 이진호
  • 승인 2019.05.2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린, 학폭 의혹 "옷·현금 빼앗기고 맞았다"

효린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리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글에 따르면 "중학교 1학년부터 3학년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고 놀이터에서 폭행당했다"라며 "제 친구는 노래방에서 마이크로 머리까지 맞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년 동안 저 자신이 자살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잘 버텼다"라며 "하굣길엔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돼야 했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싶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작성자는 효린에게 사과를 요구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작성자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떳떳하게 TV에 나와 이미지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 정말 역겹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작성자는 효린의 졸업 사진과 자신의 졸업장을 게재하며, 효린의 동창이라는 주장을 더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