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제천·단양
단양소백산철쭉제 관람객 몰이 성공30만 몰려… 흥, 끼, 소통이 넘치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성장

올해로 37번째를 맞은 단양소백산철쭉제가 4일 간의 화려한 향연을 끝으로 2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설렘! 봄 꽃길 속으로’라는 슬로건 속에 단양읍과 소백산 일원에서 진행된 이번 축제에는 전국에서 30여만 명의 관람객이 찾아 ‘철쭉 반, 사람 반’의 인산인해를 이뤘다.


소백산철쭉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단양문화원이 주관한 이번 축제는 첫날인 23일 소백산 산신제를 시작으로 다채로운 행사들이 줄을 이었다.


이날은 전국 단위 대회로 자리잡은 제4회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가 단연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결선무대에 오른 참가자들은 기성 가수 못지않은 가창력과 남다른 무대 매너로 가요제 무대를 한껏 들뜨게 했다.


이튿날인 24일 개막식과 함께 공식 이벤트를 쏟아낸 단양소백산철쭉제는 다양한 장르의 가요들이 어우러진 강변음악회와 각종 공연으로 때이른 초여름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수변특설무대에서 열린 강변음악회에는 국내 정상급 인기가수들의 트로트, 발라드, 댄스 공연이 줄을 이어 객석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의 흥을 북돋웠다.


25∼26일 이틀 간 다누리광장에서 펼쳐진 단양예술인 한마당행사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였다.축제장인 상상의 거리에서는 재간둥이 키다리 삐에로가 익살스런 공연을 선보여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어른들에게는 잊혔던 동심을 되살리는 뜻깊은 시간을 제공했다.


축제 셋째날인 25일에는 단양문화원 창립 50주년 기념을 겸한 초대가수들의 흥겨운 노래 공연이 선보였다. 인기가수 박상민, 민해경 등 시대를 풍미했던 가객들이 각자의 히트곡들을 줄줄이 소환한(?) ‘꿈&희망 콘서트’는 기성세대에게는 80~90년대에 대한 향수를,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낭만의 기회를 제공하며 세대 간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영화 배경음악 연주와 명장면들이 단양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으며 잔잔한 감동을 선물했다. 이어 인기 트롯 가수 장윤정, 진달래 등의 구성진 멜로디를 끝으로 나흘 간의 축제는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철쭉제에는 36개에 달하는 다채로운 전시와 판매, 체험행사가 부스마다 펼쳐져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철쭉요정을 캐릭터로 활용한 이색 체험 행사는 색다른 재미로 관람객들의 큰 인기를 끌었다. 전시와 판매행사가 열린 철쭉테마관과 단양시화전, 농특산품 직거래 장터, 귀농귀촌 홍보·판매, 지역공동체 늘행복마을공방, 아트마켓 등도 눈길을 끌며 인기가 높았다.


특히 임시주차장과 행사장, 소백산 등산로 등을 순환한 셔틀택시와 셔틀버스 등 다양한 축제 편의 시책도 관람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김대열 단양문화원장은 “연분홍빛 철쭉이 소백산을 화원으로 만들고 많은 축제 관계자의 도움으로 수준 높은 공연과 체험행사가 펼쳐져 성공적인 축제가 됐다”며 “단양소백산철쭉제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훈 기자  y490202@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