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최신기사 경제
동성제약, 의료기기 시스템 특허계약에 주가 급등

동성제약, 의료기기 시스템 특허계약에 주가 급등

동성제약 1

동성제약이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광역학 진단·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관련 특허에 대해 해외 6개국(캐나다, 중국, 유럽, 일본, 러시아, 미국)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같은날 오후 1시 기준 동성제약의 주가는 전날보다 29.95% 상승한 2만36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해당 기술은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 및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과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이다. 복강경을 기반으로 췌장암의 광역학 치료를 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치료 융·복합 의료기술로, 광에 반응하는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과 고출력 LED 광원 및 반도체 레이저를 이용해 빛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표적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암 치료법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특허 계약은 지난 4월 정부가 과학·기술·경제·사회적 가치, 인프라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평가하는 ‘2018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된 ‘췌장담도암 표적치료용 형광복강경 및 광역학 치료시스템’을 골자로 한다.

    동성제약은 지난해 한국전기연구원과 해당 기술에 대한 국내 실시권 및 기술사업화지원 체결을 맺은 바 있다. 현재 형광복강경시스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인증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지원을 받고 있기도 하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