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22:40 (토)
안민석 "윤지오, 출판기념회 이후 안만나"
상태바
안민석 "윤지오, 출판기념회 이후 안만나"
  • 권영석 기자
  • 승인 2019.06.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민석 윤지오 1

안민석 "윤지오, 출판기념회 이후 안만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안 의원은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지오 증인을 도운 것이 국민의 판단을 흐리게 했을 만큼 국민이 어리석지 않다고 믿는다”며 “저는 평소 공익제보자는 보호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혹시 모를 피해를 걱정해서 공익제보자들이 내미는 손을 외면하는 비겁한 정치인이 되긴 싫다. 앞으로도 그들이 내미는 손을 따뜻하게 잡아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사회의 큰 잘못인 장자연 사건의 진상을 밝혀 억울한 죽음을 위로하고 가해자들을 찾아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증언자를 자처한 윤지오 증인을 만났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최근 선한 의도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고 한 여야 국회의원들이 난처한 처지에 처했다”며 “모두 제 탓이다. 그분들은 저의 제안으로, 선한 뜻으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 했다”고 했다.

윤지오 씨의 출판기념회와 관련해 “성직자 한 분이 선의로 도와 달라고 요청해서 제가 도와준 것이기 때문에 다른 국회의원들과는 상관없음을 밝힌다”며 “저 역시 두 달 전 출판기념회 이후 윤지오와 접촉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윤지오 증인 국회 간담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이후 한차례도 모이지 않았다”며 “증인이 국회의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다”고 했다

한편 윤 씨의 후원자 439명은 지난 10일 후원금 1023만원에 정신적 위자료 2000만원 등 총 3023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