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8:18 (화)
한국당 의원총회 "패스트트랙 철회 없이 등원 없다"
상태바
한국당 의원총회 "패스트트랙 철회 없이 등원 없다"
  • 권영석 기자
  • 승인 2019.06.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의원총회 “등원 못해”에 여론은 “총선 때보자” 격분4/사진출처=뉴시스

한국당 의원총회 “등원 못해”에 여론은 “총선 때보자” 격분

17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6월 임시국회 등원 불가 방침이 재확인됐다. 국회정상화를 놓고 여야 간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철회까지 다시 거론하며 등원 거부 방침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정상국회의 출발점이 되지 않겠냐는 것이 우리 의견”이라며 “경제청문회 요구 역시 관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현재 진행 중인 여야간 국회 정상화 논의의 끈은 아예 놓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것은 아니"라면서 "협상은 한 트랙으로 가고 있었는데 민주당 피켓 시위나 이런 것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말을 아꼈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격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언제는 페스트트랙, 언제는 경제청문회, 언제는 청와대 헐뜯었다가 대체 뭐하는 거냐”고 흥분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내년 총선 때보자”며 싸늘한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