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08:23 (화)
올 여름에는 단양으로
상태바
올 여름에는 단양으로
  • 윤상훈 기자
  • 승인 2019.07.09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혜의 생태자원 보유, 명품숲으로 잇단 선정

단양군이 초록빛으로 물든 명품 숲길로 여름철 최적의 힐링 여행지로 호평을 받고 있다.

국립공원 소백산을 품은 단양군은 웅장한 산악 경관과 천연의 산림, 인공림을 자랑하는 천혜의 생태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산림청은 지난해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고 숲 여행하기 좋은 휴양·복지형 숲으로 대강면 황정산 바위꽃숲과 단양읍 천동계곡숲을 선정한 바 있다.

2017년에는 낙엽송과 잣나무 등이 우거져 있는 대강면 용부원리 300만㎡규모의 죽령옛길 숲이 경영·경관형 명품 숲으로 선정돼 명소화의 토대를 놓았다.

소백산 깊은 골짜기에서 내려온 맑은 계류와 울창한 숲이 청정한 기운을 뿜어내는 천동계곡은 인근 다리안관광지와 천동관광지를 접한 데다가 오토캠핑장과 쉼터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휴가지로 손색이 없다. 또한 충청북도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된 천동동굴은 그 역사만 4억 5000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강면 황정리에 도로를 사이에 두고 도락산과 마주보고 있는 황정산(959m)은 빼어난 암골미를 자랑하며 주능선과 산자락 곳곳에 노송군락과 기암괴석, 기목이 어우러진다. 정상부 능선에는 산행의 재미를 더해주는 암릉이 있다. 신단양8경 중 하나인 칠성암을 비롯해 천년고찰 대흥사와 원통암 등 곳곳에 비경이 숨어 있다.

죽령옛길의 출발점은 원래 경북 영주 쪽의 희방사역이다. ‘과거길’이자 ‘한양길’로 경상도 쪽에서 한양을 가려면 반드시 죽령 넘어 단양을 거쳐야 했다. 단양에서 죽령으로 올라가는 길은 아기자기하게 예쁘고 경사도 심하지 않아 걷기에 편하다. 트레킹이 목적이 아니라면 용부원 죽령 옛고개 마을에서 출발해서 가볍게 걸어보는 것도 옛 정취를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군 관계자는 “단양은 걷기 여행길로 떠나는 휴가지 10선에도 선정되며 신선의 정원에 비유될 정도의 명품숲길과 숨겨진 보물과 같은 명소가 산재해 있다”며 “최근 개장한 다채로운 체험거리와 볼거리는 여행의 즐거움과 행복감을 넉넉히 맛보게 한다”고 자랑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