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2:01 (금)
삼성 이재용, 긴급사장단과 무슨 얘기 나눴나?
상태바
삼성 이재용, 긴급사장단과 무슨 얘기 나눴나?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7.1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이재용, 긴급사장단과 무슨 얘기 나눴나?

삼성 이재용, 긴급사장단과 무슨 얘기 나눴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들과 긴급사장단 회의를 열어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다음날인 지난 13일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들과 긴급사장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엔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김기남 DS(디비이스솔루션) 부문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 출장 결과를 사장단과 공유하고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급현황과 사업에의 영향,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사장단에 "단기 현안 대체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며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특히 사장단에게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하면서 향후 일본의 수출 규제가 휴대폰과 가전 등 다른 사업분야로 확대될 가능성까지 대비하라며 경우의 수를 대비한 대처 방안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미쓰비시 UFJ 파이낸스 그룹을 비롯한 대형 은행 3곳의 경영진과 만났다.

 또 삼성전자 거래처와도 접촉해 일본 조치에 따른 리스크를 경감하고 피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대형 은행 경영진과 만나 수출 규제로 인해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시위가 확산돼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