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의 이야기, 독서대전에서 풀어보려고요”인터뷰/ 조성화 2019대한민국 독서대전 총감독
조성화 감독. 사진/육성준 기자

2019 대한민국 독서대전 조성화 총감독(55.사진)은 ‘책을 넘어’를 주제로 정했다. 그는 “출판, 작가, 서점의 생태계를 전반적으로 고민하다보니 책이 인문학의 전유물로만 해석되는 건 시대흐름과 맞지 않아 보였다. ‘경계’에 있는 이야기를 끄집어내고 싶었다. 독립출판에 주목한 것도 기존의 질서에 편입되지 않고 자기만의 세력을 확보해나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신문기자 출신인 조 감독은 지금은 전시전문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또 단순히 글만 쓰던 기자가 아니라 그는 2000년대 처음으로 지역을 기반으로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043114.com)를 만들기도 했고, 구글 아이디 또한 청주(cheongju)다. 그만큼 새로운 시대흐름에 앞장섰지만 늘 ‘청주’라는 지역성을 놓지 않았다. “이번 독서대전에서도 ‘청주’를 강조하려 한다. 청주의 정체성이 아직 정립되지 않았는데 ‘글 빚는 고을’을 내세우고 싶다. 글은 학문과 지식의 총체다. 아직 ‘글 빚는 고을’이 특허 등록이 안 돼 있어서 이번기회에 등록신청도 했다.”

그런 만큼 이번 독서대전에서는 청주와 북한, 청주와 세계를 잇는 특별한 전시들을 계획했다. 북한의 책 200여권을 전시하거나, 전세계에 번역됐던 고전인 ‘청주판 명심보감’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책을 넘는다는 주제에는 역사도, 또 남북한의 이념도 넘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통일부 센터에 가면 신분증을 제시하고 북한책을 볼 수 있지만 번거로워서 대중이 만나기는 쉽지 않았다. 처음으로 북한책이 공개전시된다. 또 청주판 명심보감은 청주 향교 목사와 몇몇이 마음을 모아 만든 책인데 서양의 언어로 번역돼 퍼져나갔다. 이러한 내용을 꼭 알리고 싶었다.”

 

박소영 기자   arggk@daum.net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국민필독복사홍보하자 2019-07-21 22:18:33

    세종대왕 한글 창제 대마도정벌 이순신장군님 임진왜란 전승으로 일본 물리침
    세종대왕님 이순신장군님 검색해서 애국애민 정신 공부하자
    세종대왕님 영화 나랏말싸미영화 국민모두 꼭보자
    일본 불매운동 검색하자 대한민국 부국강병만들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필독하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 필독하자ㅇ세종대왕 한글 창제 대마도정벌 이순신장군님 임진왜란 전승으로 일본 물리침
    세종대왕님 이순신장군님 검색해서 애국애민 정신 공부하자
    세종대왕님 영화 나랏말싸미영화 국민모두 꼭보자   삭제

    • 책을넘어? 2019-07-19 14:35:38

      책에 제대로 들어가보지도 않은 도시가 책을 넘어?
      자고로 내용없는 작자들이 추상적이고 허황한 말을 쓰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