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5:26 (금)
삼척 사고, 밭일 나가던 태국 외국인 노동자 부상
상태바
삼척 사고, 밭일 나가던 태국 외국인 노동자 부상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7.2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 사고, 밭일 나가던 태국 외국인 노동자 부상

삼척 사고, 밭일 나가던 태국 외국인 노동자 부상

강원 삼척에서 승합차가 가드레일을 박고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7시33분께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편도 1차선 도로(416호 지방도)에서 15인승 그레이스 승합차가 내리막길 가드레일을 뚫고 나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강모(61·여)씨 등 여성 4명이 사망하고 A(70·여)·B(70·여)씨 등 3명이 크게 다쳤다. 

강원소방본부는 부상자 이송 당시 5명이 심정지 상태로 파악돼 당초 사망자 수를 5명으로 밝혔지만 1명이 위독한 상태의 중상자로 확인되면서 정정했다.

9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의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6만~10만 원 사이의 일당을 받고 밭일을 하는 인부들로 대부분 60~70대의 여성들과 태국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이날 쪽파 밭에서 파종 작업을 하러 새벽길을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사고 당시 이들 대부분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아 사고가 크게 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15인승 승합차에 16명이 탑승해 정원이 초과된 점도 큰 사고의 요인이다.

경찰은 탑승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