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리뷰의눈
충북대병원 "조은누리양 평소 모습 회복...이번 주 퇴원 가능"

 

23일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에서 실종된 조은누리(14)양. 2019.07.29. (사진=청주상당경찰서 제공)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실종 열흘 만에 구조된 조은누리(14)양이 평상 시 모습을 거의 회복했다. 이르면 이번 주 퇴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4일 충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조양은 혈액과 소변 검사 결과 탈수 증세와 신장 기능 등의 수치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했다.

의사소통도 원활하며 병실 안 화장실도 걸어서 이용하는 등 평상시 모습을 거의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장기간 피로 누적으로 주로 수면을 취하고 있다.

조양의 주치의인 김존수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취재진에게 "환자의 호전상태를 보고 이번 주 중 퇴원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양은 지난달 23일 오전 10시30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내암리 무심천 발원지 인근에서 가족과 헤어진 뒤 실종됐다.

조은누리(14)양의 주치의인 김존수 충북대학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4일 조양의 건강 상태가 평상시 모습을 거의 회복해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퇴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08.04. (사진=충북대학교병원 제공)

실종 열흘 만인 지난 2일 오후 2시40분께 보은군 회인면 신문리 한 야산 정상 부근에서 구조돼 충북대학교병원 소아병동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중이다.

안정을 더 취해야 한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충북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전날 피해자 전담요원 1명을 충북대학교병원으로 보내 조양의 심리 상태를 돌보는 등 심리 상태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조양이 건강을 더 회복하는 대로 실종 및 생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육성준 기자  eyeman25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