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준권과 함께 판화를
숲에서
숲에서 1010 Ed.25+AP/ 60×41.5cm/水墨木版 2010년작

나무들의 최전성기인 요즘 숲에 들어가면 이런 풍경이 펼쳐진다. 숲은 더위를 식혀주고, 여유를 갖게 한다. 돈으로 살 수 없는 정신적인 선물을 준다. 이 그림을 보노라면 마치 숲에 들어와 있는 듯하다.

충청리뷰   webmaster@ccreview.co.kr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