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22:07 (월)
영암 조선소 폭발 사고, 용접 작업 중 폭발로 외국인 작업자 '부상'
상태바
영암 조선소 폭발 사고, 용접 작업 중 폭발로 외국인 작업자 '부상'
  • 권영석 기자
  • 승인 2019.08.1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 조선소 폭발 사고, 용접 작업 중 폭발로 외국인 작업자 '부상'

전남 영암의 한 조선소에서 용접 작업 중 폭발이 발생해 외국인 작업자 2명이 다쳤다.

13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4분께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 내 조립 중이던 선박구조물 주변에서 폭발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선박구조물 안팎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인 A(44) 씨 등 2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며, A 씨 등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중국 국적의 노동자로 사고 당시 산소용접기로 선체 조립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업장 주변 LP가스관이 일부 파손돼 가스가 샜으며,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용접 불씨로 인해 순간적인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조선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