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22:07 (월)
인천 아파트 투신 사고, "아내가 투신하려 한다"
상태바
인천 아파트 투신 사고, "아내가 투신하려 한다"
  • 권영석 기자
  • 승인 2019.08.13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아파트 투신 사고, "아내가 투신하려 한다"

13일 오후 8시께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24층에서 A(42·여)씨가 투신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과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아파트 베란다 쪽에 앉아 남편에게 휴대전화로 "육아 문제로 너무 괴로우니 죽어버려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말을 들은 B씨는 "아내가 아파트에서 투신하려한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A씨를 설득하고 1층에서 비상 상황에 대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육아 문제로 힘들어 하다 남편과 휴대전화 통화 중 이 같은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