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00:19 (토)
여름-노을
상태바
여름-노을
  • 충청리뷰
  • 승인 2019.08.1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노을 Ed.25+2AP/ 34×28cm/ 油性木版 2002년작

여름은 해가 길다. 저녁 어스름한 시간이면 노을이 진다. 해가 뜨는 광경은 황홀하지만 해가 지는 노을은 환상적이다. 맑은 날 저녁 노을 저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생각한 적이 있다. 여름도 얼마남지 않았다. 제 아무리 기세등등한 폭염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꺾이는 날은 있다. 소설가 김훈은 동백꽃이 지는 광경을 “마치 백제가 무너지듯이 절정에서 문득 추락해 버린다”고 표현했다. 여름의 마지막도 그런 것 같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