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최신기사 방송·연예
이지안 "에로배우 출신" 그가 출연한 영화 수위와 내용은?
이지안

 

이지안 "에로배우 출신" 그가 출연한 영화 수위와 내용은?

 

미스코리아 이지안(42·이은희)이 스스로를 에로배우 출신이라고 밝히면서 눈길을 끈다.

이지안은 13일 MBC에브리원 예능물 '비디오스타'에서 '아역 시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난 에로배우 출신이다. 영화 '가루지기'에서 옹녀 아역을 맡았다. 성인 옹녀 역을 맡은 김문희 선배도 엄청 서구적으로 생겼다"고 답했다.

이어 "영화에서 내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졌다. 정말 웃겼다"며 "당시 너무 궁금해서 '왜 내가 지나가면 고추, 오이, 가지가 떨어져?'라고 물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안은 영화배우 이병헌의 동생이다. "친구들이 오빠 때문에 우리 집에 오는 걸 두려워한다"며 "오빠가 나한테만 잔소리 하는게 아니라 친구들에게까지 잔소리를 한다. 팬미팅 공연 연습할 때도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면서 박수치기 전까지는 안 끝낸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한편, 가루지기 영화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넘치는 정력으로 관계를 맺는 상대마다 죽음에 이르게 하여 마을에서 쫓겨난 두 사람. 남쪽 마을에서 쫓겨나 북쪽으로 향하던 변강쇠(이대근)와, 같은 이유로 북쪽에서 쫓겨나 남쪽으로 가던 옹녀(김문희)는 황해도에서 개성을 잇는 길목인 청석관에서 만난다. 
그들은 만나자마자 서로의 짝을 찾았음을 알고 부부로 결한다. 유랑을 하던 이들은 생활고를 겪다가 떠돌이 생활을 청산하고 지리산에 정착한다. 밤낮 할 것 없이 천지를 뒤흔드는 듯한 정사를 즐기던 두 남녀는 어느 날 땔감으로 쓸 것이 없어 그만 장승을 뽑아 쓰는데, 이것이 화가 되어 결국 이들 부부의 인연이 끊어진다.

육성준 기자  eyeman25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