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최신기사 방송·연예
양현석 황제조사의혹 "워낙 바쁘니까" 뻔뻔한 경찰 해명
양현석 황제조사의혹 "워낙 바쁘니까" 뻔뻔한 경찰 해명

양현석 황제조사의혹 "워낙 바쁘니까" 뻔뻔한 경찰 해명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황제 조사 의혹에 휩싸였다. 

15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뉴스A'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가 지난 2016년 건축법 위반 혐의를 받았을 당시 경찰이 피의자 신분인 그를 소환하지 않고 직접 YG 사무실을 찾아가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2월 서울 마포구청은 양 전 대표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양 전 대표 소유의 6층 건물의 3층이 근린생활시설로 허가를 받은 뒤 용도변경 신고 없이 주택으로 바뀌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수사를 맡은 서울 마포경찰서는 2017년 2월 양 전 대표가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찾아가 1시간 정도의 방문조사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특혜 논란'이 일었다. 

경찰 내부 관계자마저 "이례적이다"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특혜 의혹에 대해  "(양현석이) 일정이 바쁘고 스케줄이 많아서 그렇다"며 "사정 따라 하는 거니까 (특혜라는) 생각은 안 든다"라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양 전 대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양 전 대표는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양현석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014년 9월 서울 한 고급식당에서 말레이시아 및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접대 한 의혹을 받는다.  

또한 현재 양현석은 상습도박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승리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에서 10억원대 규모의 판돈으로 불법 도박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 역시 같은 곳에서 20억원대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양현석과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며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성준 기자  eyeman25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