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최신기사 사회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문제해결 토론회 개최- 영남권 이어 수도권/호남·충청권 토론회 개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 이하 ‘국가기후환경회의‘)는 17일과 18일 각각 서울과 대전에서 수도권, 호남·충청권 토론회를 개최한다.

수도권 토론회는 17일(토)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리며, 전국 500여 명의 국민정책참여단* 가운데 수도권 거주자 240여 명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전문위원, 모더레이터**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대표성을 지닌 국민 500여 명으로 구성.

모더레이터(moderater) : 회의에서 토론을 진행하고 분쟁을 중재하며 유용한 결과도출을 위해 문제 해결을 유도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자.

호남·충청권 토론회는 18일(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리며, 90여 명의 호남·충청권 국민정책참여단과 반기문 위원장, 전문위원, 모더레이터 등 140여 명이 참석한다.

 

권역별 토론회는 전체 숙의 과정 중 국민정책참여단의 ‘의제 이해’ 단계로 미세먼지가 심각한 고농도 시기(12~3월)에 대비한 단기대책 마련을 위해 관련 의제와 대책을 집중적으로 학습하고 논의한다.

△산업 △수송 △발전 등 분야별 핵심 의제를 중심으로 발표와 질의응답, 분임별 토의, 종합 토론 순으로 진행되며,

고농도 계절 관리제*의 필요성과 중점 대책에 대한 전문가의 설명과 10명 내외로 구성된 분과별 심층 토의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이어 오는 9월 국민정책참여단 전원이 참여하는 제2차 국민대토론회(9.7~8, 충남 천안 계성원)를 통해 정책제안을 위한 의견을 수렴한다.

이렇게 수렴된 의견은 전문가들의 숙의와 국가기후환경회의 본회의 심의를 거쳐 10월 중 대통령에게 제안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1일(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영남권 토론회에는 국민정책참여단 88명을 비롯해 모더레이터와 전문위원 등 14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