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00:19 (토)
홍콩 집회 '3월 31일 첫 시위' 1만명 모여, 왜?
상태바
홍콩 집회 '3월 31일 첫 시위' 1만명 모여, 왜?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8.1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집회

 

홍콩 집회 '3월 31일 첫 시위' 1만명 모여, 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 사태에 중국이 무력개입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8일 오후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렸다.

홍콩의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빅토리아 공원에서 송환법에 반대하고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빅토리아 공원에서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행진할 계획이었으나,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이를 불허해 일부 시위대가 행진을 강행할 경우 충돌이 우려된다.

한편, 2019년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는 홍콩에서 범죄자를 중국 대륙으로 송환할 수 있도록 한 법안에 반대해 일어난 시위다. 3월 31일부터 시작된 이 시위와 함께 법안 저지를 위해 휴업, 동맹휴학, 파업, 국제연대 등으로 항의가 이어졌다. 홍콩의 입법기관인 입법회는 범죄인인도법의 2차 법안심사를 12일 예정되어 있었으나 이 시위로 인해 심사가 연기되었고 15일 무기한 연기를 발표했다.

시민 인권 전위(CHRF, Civil Human Rights Front)에 의해 시작된 첫 시위는 3월 31일 루어드 로에서 시작하여 시민 광장까지 행진하였다. 시위대는 '범죄인이 본토로 인도가 되면 홍콩은 어두운 감옥이 된다'며 악법 제정을 멈추라고 주장했다. 주최자는 만2천명이 시위에 참여했다고 했으나, 홍콩 경무처는 5천2백명으로 추산했다.

이어 6월 12일 시위는 100만명 넘는 시민이 평화적인 시위를 하는 와중에도 친중파 장관의 명령으로 출동한 홍콩 경찰들이 시위를 과잉진압하였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