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22:42 (금)
미루나무 마을
상태바
미루나무 마을
  • 충청리뷰
  • 승인 2019.09.0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루나무 마을 Ed.20+1AP/ 30×20cm/ 油性木版 2003년 작
미루나무 마을 Ed.20+1AP/ 30×20cm/ 油性木版 2003년 작

 

매미가 요란스레 울어 제치고 시원한 바람이 간간이 불던 시골의 여름 풍경이 생각난다. 미루나무는 키가 커서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높이가 30m, 지름이 1m 정도로 자란다고 한다. 그런데 나무가 약하다고 한다. 이런 미루나무를 시인은 잘도 표현했다. 공광규 시인의 시 ‘미루나무’ 일부분을 옮겨본다.

“앞 냇둑에 살았던 늙은 미루나무는/ 착해빠진 나처럼 재질이 너무 물러서 재목으로도/ 땔감으로도 쓸모없는 나무라고 핀잔을 받았지/ (중략)/ 아무도 탐내지 않아 톱날이 비켜 갔던 나무/ 아주 오래 오래 살다 천명을 받고 폭풍우 치던 한여름/ 바람과 맞서다 장쾌하게 몸을 꺾은 나무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