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4:38 (토)
청풍 호숫가 음악제, 제천출신 음악가들과 품격 있는 공연 예고
상태바
청풍 호숫가 음악제, 제천출신 음악가들과 품격 있는 공연 예고
  • 윤상훈 기자
  • 승인 2019.09.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의 클라우드 펀딩 방식 야외 성악 페스티벌

 

국내 유일의 야외 성악페스티벌인 ‘청풍 호숫가 음악제’가 제천 출신 음악가들의 동참 속에 더욱 화려한 막을 올리게 됐다.

음악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주도로 21일 제천 청풍호반 비봉산 정상에서 열리는 제2회 청풍 호숫가 음악제에는 제천 출신 소프라노 장연주와 피아니스트 주보라, 테너 박요셉이 출연해 행사의 품격을 한 차원 높일 전망이다.

1부 오프닝 공연에 출연할 예정인 소프라노 장연주는 의림초, 제천여중을 나온 뒤 선화예고를 수석 졸업하고 서울대 음대 성악과를 나온 재원이다. DAAD 독일 정부 학술교류처 예술분야 장학생으로 선발돼 현재 독일 바이마르 국립음악대학 대학원에 석사과정 유학 중이다.

제 22회 비엔나 버추오죠 국제 콩쿠르에서 1위 입상하는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진 제천의 자랑이다.

2부 공연에 출연 예정인 피아니스트 주보라는 제천 중앙초등학교, 선화예고를 거쳐 이화여대 음대를 졸업했으며 미국 텍사스 오스틴 주립대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서울음악콩쿨 금상 등 유수 음악대회에서 수상하며 음악적 재량을 인정받았다. 최근엔 제천과 서울에서 귀국 독주회를 가졌다.

1부 오프닝 공연에 출연하는 테너 제천고 출신 박요셉은 중앙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했으며, 중앙대 개교 97주년 기념 오페라 리골레토에서 주연을 맡을 만큼 재능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를 타고 비봉산 정상에서 펼쳐지는 올해 공연에는 한국의 대표급 소프라노 김신혜와 JTBC 팬텀싱어로 젊은 팬들을 몰고 다니는 팝페라 가수 한태인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과 연주자들이 출연한다.

시민들이 만든 비영리모임인 청풍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홍갑표·천영호)가 주최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특히, 예술 문화 컨텐츠를 불특정 다수 시민들로부터 후원받는 이른바 ‘클라우드 펀딩’ 방식을 도입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5일 현재까지 제천 등 전국적으로 후원금이 360만 원 답지하는 등 성공적인 클라우드 펀딩이 진행되고 있다”며 “음악제에 뜻을 같이하는 애호가라면 누구나 SNS 등을 통해 온라인 모금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조직위원회는 이를 통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예술나무운동으로 지원하는 기부금도 받기로 했다.

창의적인 문화예술 콘텐츠를 키우는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인 텀블벅을 통해 전국에서 누구나 ‘작은 나눔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자신의 티켓도 미리 확보할 수 있다. 티켓 값 5만 원에는 왕복 케이블카(1만 5000원)와 간편 저녁식사 요금 등이 포함돼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