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00:19 (토)
백예린, 과거 JYP 저격글 재조명 "여기 어른들 너무 웃기고 무서워"
상태바
백예린, 과거 JYP 저격글 재조명 "여기 어른들 너무 웃기고 무서워"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9.14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예린, 과거 JYP 저격글 재조명 "여기 어른들 너무 웃기고 무서워"
백예린, 과거 JYP 저격글 재조명 "여기 어른들 너무 웃기고 무서워"

 

백예린, 과거 JYP 저격글 재조명 "여기 어른들 너무 웃기고 무서워"

가수 백예린이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가운데 과거 백지민과의 불화설이 재조명되고 있다.

백예린은 과거 자신의 SNS에 "당분간 인스타 없애려고요! 팬분들께는 죄송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백예린은 "웹사이트 댓글들 보면 안 되지만 봐버렸네요"라면서 SNS 계정 삭제 이유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백예린은 "지민이와 관련된 이야기들도 15&도 전 제 음악적인 의견을 낸 적이 없으며 순전히 저만의 이익을 위하여 지민이와 다른 사람들을 대하지 않았습니다"라고 팀 동료 박지민과의 불화설에 대해서 해명했다.

또한 백예린은 "그들이 생각하기에 굳이 감정 소비하지 않아도 될 하찮고 인성이 나쁜 저라는 존재에게 왜 미움과 싫음을 표현해서 상처를 줘야 하는지 잘 이해할 수 없지만, 저는 제가 사과드릴 부분은 분명히 사과를 드렸으며 그 일로 상심이 크셨을 팬분들께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큽니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백예린은 거듭된 악플과 악성 루머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렸다고 밝히며 "그래도 기다려주시고 음악을 좋아해 주시고 신경 써주시는 팬분들 늘 고맙습니다"라고 그럼에도 자신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백예린은 "저는 누구보다 노래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혼자 노래하는 게 아닌, 힘이 될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터무니없는 글들이 저보다 팬분들을 더 아프게 하는 것 같네요. 미안해요"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백예린은 "제가 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선 사과드리지 않을 거고요"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이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백예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은 노래 써둔 거 많은데 앨범 좀 내고 싶다. 기다려주는 사람들도 많은데! 하지만 나는 여기 어른들이 너무 웃기고 무서워. 으웩”이라는 글을 작성했다.

또한, 백예린은 댓글을 통해 “나도 엄청 노래하고 싶다. 근데 별 수 있냐”며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백예린이 SNS 계정 삭제 전 올린 글 전문

당분간 인스타 없애려고요! 팬분들께는 죄송합니다. 웹사이트 댓글들 보면 안 되지만 봐버렸네요. 허위사실들이 너무 많아서요.

여러 일들이 있었지만, 특정 언니 팬분과 친하게 지내서 큰 실망을 안겨드렸을 때도 전 크게 반성하고 있었고, 반성문도 제가 몇 시간을 고치고 또 고쳐서 상처받은 분들께 또 상처가 되지 않도록 분명히 올렸던 사실이 있습니다.

지금도 정말 죄송한 마음이 있고요. 그 이후의 그들이 이야기하는 논란들은 제가 한 일들을 의도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에서 보거나, 특정 게시물 일부를 올려 악의성 루머를 퍼트린 사실들이며, '걔가 그랬대' '논란 많네'라고 누군가 기정사실화 할 순 없는 것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지민이와 관련된 이야기들도 15&도 전 제 음악적인 의견을 낸 적이 없으며 순전히 저만의 이익을 위하여 지민이와 다른 사람들을 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생각하기에 굳이 감정 소비하지 않아도 될 하찮고 인성이 나쁜 저라는 존재에게 왜 미움과 싫음을 표현해서 상처를 줘야 하는지 잘 이해할 수 없지만, 저는 제가 사과드릴 부분은 분명히 사과를 드렸으며 그 일로 상심이 크셨을 팬분들께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큽니다.

제가 의도하지도 않은 여러 가지 악의성 소문들에 불안해서 잠도 못 잘 때가 있고요. 그래도 기다려주시고 음악을 좋아해 주시고 신경 써주시는 팬분들 늘 고맙습니다.

저는 누구보다 노래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혼자 노래하는 게 아닌, 힘이 될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터무니없는 글들이 저보다 팬분들을 더 아프게 하는 것 같네요. 미안해요.

그리고 제가 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선 사과드리지 않을 거고요. 고맙습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