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09:38 (수)
이제는 미래자동차산업 육성이다
상태바
이제는 미래자동차산업 육성이다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9.11.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미래자동차 부품 산업 발돋움 위한 로드맵 수립

충북도는 7일 오후 3시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연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각계 산·학·연·관 자동차 전문가 40여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미래자동차 산업육성을 위해 논의하는 자리.

충북도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완성차업체의 생산성 저하로 인해 침체돼 있는 지역 자동차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다각적으로 자동차부품 클러스터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국토부 주관 ‘자율주행차 지역 테스트베드(c-track)’구축 공모사업에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선정돼 중부권 미래차 부품산업의 주행안전성 시험 및 첨단부품 사업화 기술개발, 스마트카 인력양성 등 미래차산업의 거점기관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는 것이다.

또 산업부,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으로 ‘수송기계 부품 전자파센터’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충주의 수소기반, 진천 음성의 전장부품, 특장차 관련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비즈니스 플렛폼을 구축했다고 한다.

이는 시제품제작 시험, 인증, 평가 시스템구축, 제조공정 기술지원, 기업교류, 전문인력 양성 등 자동차 첨단소재부품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중부내륙권 거점센터로 추진된다는 것.

충북도는 "이번 용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의 핵심 분야인 미래차 산업 주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충북도는 중부내륙권 자동차 부품산업 중심도시로서 면모를 갖춘 `충북 미래자동차 부품 클러스터’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분야별, 부문별로 진행되어 온 미래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을 좀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한데 엮기 위해 이번 연구용역을 시작했다. 이번 연구용역이 잘 돼서 미래자동차 산업이 바이오와 태양광, 반도체산업에 이은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