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7:45 (수)
정정보도
상태바
정정보도
  • 충청리뷰
  • 승인 2019.12.16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진 기자, 앞뒤가 다른 기사 논란 "빈소 비공개 진행"
버젓이 장소 공개”, “강효진 기자, 계속된 비난여론에 친동생 해명 "언니가 쓴 기
사 아니다"”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10월 15일자 방송 연예 면에 '강효진 기자가 고
설리 유족의 뜻을 어기고 빈소 위치를 보도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
다.
그러나 사실확인 결과 고 설리 소속사 측에서 요청한 것은 ‘장례식 현
장’ 비공개이지 ‘빈소 위치’를 비공개하겠다는 것이 아니며, 이후 소속
사 측은 고인의 팬들이 조문할 수 있도록 빈소 위치를 공식적으로 공
개했음이 밝혀져 소속사 및 유가족의 뜻을 어기고 빈소위치를 공개했
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므로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