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9:40 (화)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상태바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1.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계에 육포를 보내 논란이다. 

20일 조계종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배송됐다.

조계종은 스님의 육식을 금하는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종파이기에 내부에서는 선물을 받은 당일 당혹을 금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황을 파악한 한국당 측에서 이날 급히 직원을 보내 육포를 회수했지만 육포를 보냈다는 자체만으로 종교계 안팎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교안이 불교를 완전 능멸했다. 불교에서 이보다 더 심한 치욕은 없을듯","불교계를 조롱한건가","개독전도사 황교안이 조계종에 새해선물로 육포를 보냈어?? 이교도를 모욕하는 방법이 너무 비열하지 않은가?" 등 황 대표에 대해 강하게 비난을 보내고 있는 모양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육포 논란에 대해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해보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가 앞서 불교 관련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어 이번 육포 사태에 대해 더욱 지적을 받고있다. 

작년 5월 황 대표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시비를 일으켰다. 당시 조계종은 공식 성명을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황 대표는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