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7:41 (수)
정겨웠던 수암골 추억
상태바
정겨웠던 수암골 추억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1.2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수암골의 아련한 추억을 꺼내보았다. 2002년 7월 어느 무더운 여름날, 우물을 퍼 올려 등목하는 노부부의 표정이 삼복더위를 식혀 주기에 충분해 보였다. 현재는 우후죽순 들어선 주변 커피숍 사이에서 노부부 집과 우물터는 위태롭게 버티고 있다.
사연을 들으니 사진 속의 할아버지는 치매에 걸려 집을 나간 뒤 행방을 알 수 없게 됐고 할머니는 하염없이 남편 돌아오기를 7년이나 기다리다 3년 전 이곳을 떠났다고 한다. 이런 비극은 안중에도 없는 걸까? 노부부의 집터를 둘러싼 카페촌이 너무 고압적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