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09:37 (목)
단양군, 노인에게 활력 주는 ‘실버토피아’ 선언
상태바
단양군, 노인에게 활력 주는 ‘실버토피아’ 선언
  • 윤상훈 기자
  • 승인 2020.01.2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노인복지서비스, 노인생활 보장 위한 인프라 구축

단양군은 올해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사업으로 5개 분야 20개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노인에게 활력을 주는 ‘실버토피아’ 구현을 목표로 맞춤형 노인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 노인 생활보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군정 역량을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군은 우선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위해 14개 사업에 303억 4900만 원을 투입한다. 이는 일반회계 3813억 원의 8%에 달하는 금액으로 2018년 사업비인 200억 3900만 원과 비교할 때 약 1.5배가 증가된 규모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서비스로는 지역노인의 기초생활 보장을 위한 기초연금과 장수수당, 효도수당으로 총 8240명에게 222억 6900만 원이 지급된다.
류한우 군수의 공약사업이기도 한 효도수당은

가구당 5만 원씩 190가구에 지급될 예정이다.
노인일자리 6종(9988행복지키미 등)에 참여하는 1290여 명에게는 총 40억 5800만 원이 투입되고 거동불편 노인 장기요양서비스 등에도 총 13억 7400만 원이 지원된다. 노인 생활보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 6개 사업에도 18억 6300만 원이 쓰인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 추세인 고령화에 발맞춰 문화 향유, 일자리 창출 등 노인 활력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실버토피아 단양’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