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1:59 (수)
황교안 "조국, 대통령 변호 말도안된다"
상태바
황교안 "조국, 대통령 변호 말도안된다"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1.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조국, 대통령 변호 말도안된다"

황교안 불교계 '육포' 보내 "배송에 문제"
황교안 "조국, 대통령 변호 말도안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대통령의 마음 속에는 오직 조국과 북한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맹비난하며 시작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변호하는 게 가당키나 하느냐”며 되물었다. 조 전 장관은 “민정수석과 법무장관으로 권력을 농단하고, 불공정과 불의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고, 사법기관에 피의자로 소추되어 아직도 검찰에서 추가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면서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또 맹목적 북한바라기에 눈이 멀어 우리 국민들이 우려하는 북핵 위협이나 한미동맹 파괴는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의 혁신과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서 나라를 회생시키겠다”며 “이제 국민께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 달라.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다. 저부터 어떤 역할이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총선기획단에서 발표한 국회의원 3분의 1 컷오프(공천배제)를 통해 현역의원 50% 교체를 다시금 강조하고 20~40대 청년을 30%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대통합을 이루겠다”며 “이미 1월 초에 자유민주세력의 통합 열차를 출발시켰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권은 자유민주세력의 분열 상황을 이용해 아무 거리낌 없이 나라를 난도질하고 있다”며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 통합은 의무이다”라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4월 총선을 맞아 저와 한국당은 새로운 길 위에 서 있다”며 “이번 만큼은 압도적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