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2:02 (화)
안철수 신당명 '국민당' 발기인대회 진중권 강연
상태바
안철수 신당명 '국민당' 발기인대회 진중권 강연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2.0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신당명 '국민당' 발기인대회 진중권 강연

새정치연합 당시 안철수 대표의 청주 행사장 모습. 뒤편에 윤여준 씨와 신언관 전 위원장. / 육성준 기자 eyeman@cbinews.co.kr
새정치연합 당시 안철수 대표의 청주 행사장 모습. 뒤편에 윤여준 씨와 신언관 전 위원장. / 육성준 기자 eyeman@cbinews.co.kr

안철수 전 의원이 새로 창당하는 신당의 명칭이 '국민당'으로 잠정 결정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안 전 의원 측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발기인 대회를 열고 신당 창당 작업을 공식화했다. 

발기인대회에서는 안 전 의원을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채택하고, 신당명과 창당발기문과 창당준비위원회 규약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안 전 의원 측은 중앙당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하면 정당법에 따라 당명(가칭)을 신고해야 하지만,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안철수신당' 사용을 불허함에 따라 새로운 당명으로 가칭 '국민당'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날 발기인 대회에서는 국민당의 3대 지향점으로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일하는 정치'를 제시하고, 실용적 중도노선을 추구하는 내용의 창당 발기문도 의결할 계획이다. 

오전 11시 시작하는 사전행사에서 안 전 의원은 '우리가 만드는 공유정당이란'이란 주제로 직접 15분간 프레젠테이션을 펼치며 오후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란 주제로 강연한 뒤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발기인대회가 이어진다.

발기인 대회에는 발기인과 내외빈 등 250명가량이 참석할 예정으로 안 전 의원 측은 실제 발기인은 2천명이 넘게 모집됐다고 밝혔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