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18:41 (일)
괴산군, 中 자매도시에 긴급 구호물품 지원
상태바
괴산군, 中 자매도시에 긴급 구호물품 지원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2.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괴산군이 국제자매도시인 중국 길림성 집안시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보낸다.

군은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집안시의 지원 요청에 따라 이번 주 내로 1천만원 상당의 방역마스크(KF-94) 1만개 등 긴급 구호물품을 마련해 지원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집안시와 군은 지난 2006년 10월 재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교류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는 1년에 두 번에 걸쳐 계절근로자를 괴산군으로 보내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관내 절임배추, 옥수수, 고추, 담배농가에 큰 힘을 보태주고 있다.

집안시는 또 지난해 열린 괴산고추축제에 축하사절단을 파견하는 등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앞서 이차영 괴산군수는 지난 6일 양원후이(Yangwenhui) 집안시 당서기와 루빙(Lubing) 집안시장에게 직접 서한을 보내 위로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이 군수는 "집안시가 지금 가장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만큼 15년 우정을 이어온 괴산군이 힘을 보태 함께 극복하고자 한다"면서 "비록 많은 양은 아니지만 이번에 지원하는 구호물품이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을 지키고,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집안시는 중국 길림성 최남단 압록강 북부(면적 3천214㎢)에 자리하고 있다.

고구려의 수도였던 집안시는 광개토대왕비, 고구려박물관, 장군총 등 다수의 세계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있다.

이곳은 인삼, 포도, 사과, 감자 등이 유명하며, 특히 중국 내 인삼 생산량의 6분의 1을 차지할 만큼 약용자원이 풍부해 약재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