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1:11 (금)
경남 합천박물관, '제25회 테마가 있는 문화강좌' 개최
상태바
경남 합천박물관, '제25회 테마가 있는 문화강좌' 개최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2.2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 합천박물관에서는 지난 20일 제25회 합천박물관 테마가 있는 문화강좌 다섯 번째 강의가 열렸다.

이번 테마가 있는 문화강좌의 큰 테마는 '유럽·중국·일본의 현재 - 그들은 어디로 가고 있는가!'이다.

세계 각국 가운데 특히 영향력이 있는 EU, 중국, 일본의 현재 정세와 그 지도자들의 대외전략을 살펴보면서 이러한 시대에 우리나라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강의는 부산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안수현 외래 교수가 '정치 사무라이의 욕망과 트라우마 - 요시다 쇼인과 아베 신조'라는 주제로 열렸다.

일본의 근대화 과정에서 나타난 일본 군국주의의 사상적 배경이 된 요시다 쇼인이라는 인물의 영향력, 그의 영향을 받아 일본의 과거 죄상을 덮고 왜곡하려는 현 일본 총리 아베 신조의 정치적 지향점이 무엇인지에 관해 내용을 상세히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의 우경화에 대해 우리나라의 외교적 대응뿐만 아니라 일본 국민들도 정치지도자에 순응하는 소극적 경향을 떨치고 적극적인 정치 참여가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했다.

이번 테마가 있는 문화강좌는 오는 2월 27일 부산대학교 역사교육과 김동원 외래 교수의 '유럽 연합과 브렉시트 - 독일, 유럽을 지배하다' 강의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합천박물관 관계자는 "내년에도 합천박물관에서는 새로운 테마를 선정해 우리 군민들에게 더욱더 알찬 강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예술과 박물관 담당 조원영(055-930-4881)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