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2:11 (금)
광양시, 2020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사업 시행
상태바
광양시, 2020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사업 시행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2.2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광양시가 친환경 자동차 보급 정책과 저탄소 녹색도시 실현해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2020년 전기자동차 보조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규모는 승용전기자동차 100대를 대상으로 1대당 최대 1천660만원이 차종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대상자 선정은 전기 차량의 출고 등록순에 의해 선정한다.

신청은 공고일(2.20.) 기준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가능하며 구매를 희망하는 전기차의 자동차 제작사 영업점과 계약을 체결한 후 영업점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신청 가능한 차종은 현대(아이오닉, 코나 ev), 기아(니로 ev), 르노삼성(SM3 ze), BMW(i3 94 ah), GM(볼트), 테슬라(모델 S) 등이 있으며 추후 등록되는 차종은 환경부 전기차충전소(https://www.ev.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신청 대상은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광양시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의 시민 또는 관내 법인·단체·기업이며 1대만 지원된다.

보조금을 받은 경우에는 2년 동안 의무적으로 운행해야 하고 차량을 폐차할 때는 배터리를 광양시에 반납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목표 대수의 20%를 우선지원 대상자로 구분해 지원하며 장애인과 상이 유공자, 독립유공자,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3자녀 이상(막내 18세 이하), 생애 최초구매자, 택시, 노후경유차를 폐차하면서 전기차 구매를 하는 시민이 대상자이다.

또한 올해 시범사업으로 전기화 물차 구매 보조사업을 시행하면서 4대를 목표로 대당 2천640만원을 지원하고 신청자 수요와 호응도를 고려해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일상생활과 수송 부문 미세먼지의 30% 이상이 경유차 등 자동차에서 배출되고 있어 자동차에 의한 대기오염 비중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전기차가 늘어나는 만큼 내연기관차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으며 전기차 1대 보급으로 연간 이산화탄소 2t이 감축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친환경 전기차가 많아질수록 대기오염물질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저렴한 유지비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기자동차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