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7:32 (목)
“사진 한방 박으시죠”
상태바
“사진 한방 박으시죠”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2.2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대학가 졸업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풍경은 사진사들이다. 이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사진’이라 쓰인 완장을 차고 크게 인화한 사진을 든 채 졸업식장을 돌며 가족과 지인들에게 기념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이들이 손에 쥔 것은 처음 거대한 중형 필름 카메라에서 35mm 카메라로 바뀌더니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이제는 스마트한 디지털카메라로 탈바꿈했다. 2007년 당시에도 필름 카메라와 디지털카메라가 반반을 차지했다. 그러더니 올해는 더욱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의 크고 작은 행사가 취소됐고 졸업식도 이를 피하지 못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