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22:05 (목)
중국유학생 청주대에 마스크 1만 5000장 보냈다
상태바
중국유학생 청주대에 마스크 1만 5000장 보냈다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0.04.0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학과 박사과정 재학중인 염리 학생 기증해

[충청리뷰_박소영 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 영화학과에 1일 마스크 15천여 장이 배달돼 화제가 되고 있다.

청주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중인 중국 유학생 염리(·闫丽·33·산동성 요성시) 학생이 유학생과 한국 학생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마스크 15천여 장을 기증했다.

청주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중인 중국 유학생 염리가 학생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마스크 1만5천여 장을 기증했다. 사진은 영화학과 어일선 교수(사진 오른쪽)가 1일 곽노준 국제교류처장에게 기증받은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중국 유학생이 자신이 다니는 대학에 대량의 마스크를 기증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염리는 가족이 중국 병원을 운영하고 있어 의료용 마스크 대량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염리 학생은 청주대 영화학과를 졸업하고, 석사를 마친 후 영화만화애니메이션학과 박사과정에 재학중이다. 염리 학생은 스승의 은혜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마스크를 기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 교수인 어일선 교수는 염리 학생의 뜻에 따라 이날 마스크를 중국 유학생과 한국 학생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청주대 국제교류처에 전달했다.

어 교수는 염리는 학부때부터 석사와 박사까지 청주대학교에서 성실히 공부하고, 청주대를 사랑하는 학생이라며 어려운 중국 상황에서도 청주대학교 학생을 생각하는 마음이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대 영화학과에는 염리 학생 뿐 아니라 중국 유학생 제자들이 코로나19 사태에 스승의 건강을 염려하고 마스크를 국제우편으로 보내오는 등 사제간 두터운 정을 뽐내고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