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1 11:54 (일)
부산진구, 자가격리자 이탈 신고센터 운영
상태바
부산진구, 자가격리자 이탈 신고센터 운영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4.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부산진구(구청장 서은숙)는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를 위해 자가격리자 이탈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해외 입국 등에 따른 자가격리자 증가와 격리 규정을 지키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 19 확산 차단을 위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말했다.

구는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자가 지정 장소를 이탈하면 무관용 원칙(One-Strike Out)에 따라 즉시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이탈자는 관련 규정에 의거 4월 5일부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자가격리 생활지원비(4인 가족 기준 123만원) 또한 지급받지 못하게 된다.

구는 이를 위해 자가격리 앱 활용과 함께 안전 신문고와 유선(051-605-4121∼4)을 통해 무단이탈 신고를 받을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이다"며 "자가격리자들은 모두를 위해 '자가격리자 생활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호소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