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1 13:04 (일)
안산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총력
상태바
안산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총력
  • 충청리뷰
  • 승인 2020.04.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해외입국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에 대비한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해외에서 입국한 시민 가운데 코로나19 무증상으로 공항 검역소를 통과해 대중교통으로 귀가하는 이들을 위해 마련됐다.

현재 해외입국자 가운데 코로나19 유증상자는 지역사회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공항 검역소를 거쳐 격리병동이나 생활치료시설로 입소하고 있다.

무증상자는 의무적으로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하며, 유럽에서 온 시민은 3일 이내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공항을 나온 무증상자 가운데 자차로 귀가하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은 지역사회와의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7000번' 버스를 타고 지정 주차장에 내린 뒤, 자차 또는 시에서 제공하는 전용 차량으로 자택까지 귀가할 수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시행돼 현재까지 40여 명의 시민이 안전하게 귀가했으며, 앞으로 귀국하는 시민의 수가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자가격리 동안 가족 간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나머지 가족 구성원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심숙소' 2곳을 마련해 안내하고 있다.

이는 해외에서 입국한 가족으로부터 나머지 가족 구성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를 예방할 수 있으며, 해외 입국자의 마스크 착용 생활화, 가족과 2m 이상 거리 두기, 욕실기구·문손잡이 소독 등 자가격리 조치를 현실적으로 이행하기 어려운 가정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곳에서는 해외에서 입국한 가족 구성원이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는 동안 가격할인 등의 혜택을 받으며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가격할인 등 편의제공을 약속한 안심숙소에 대한 상세한 이용안내는 상록수보건소(031-481-5894), 단원보건소(031-481-6363), 안산시 콜센터(1666-1234)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해외유입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는 것이 현실"이라며 "안심귀가서비스와 안심숙소 제공, 방역과 자가격리자 관리 등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