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06:10 (수)
이렇게 살린 회사인데…
상태바
이렇게 살린 회사인데…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4.1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자주관리기업으로 태어난 ‘우진교통’, 지금은 코로나로 고통

 

지난 2004년 11월 우진교통 노동자들이 청주시청 도로에 드러누웠다. 극심한 임금체불에 이은 직장폐쇄로 장장 171일 간 파업할 때였다. 홍순국 전 노조위원장은 “그땐 암울했다. 생활도 말이 아니었다”며 “ 싸울 수밖에 없었고 이겨야 살 수 있었다”고 당시 소회를 밝혔다. 그 후 2005년 김재수 대표이사 취임과 동시에 모두가 주인이 되는 노동자자주관리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그런데 지금 우진교통은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수가 급격히 줄자 전직원이 임금 30%를 깎는 고통분담에 동참했다. 홍 전 노조위원장은 “그때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지만 모두가 한마음으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야 한다는 건 똑같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